자유게시판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옥녀는 작은 보퉁이를 꼭 끌어안고 달리는 기차의 창밖을 내다보고 덧글 0 | 조회 28 | 2021-06-07 16:12:32
최동민  
옥녀는 작은 보퉁이를 꼭 끌어안고 달리는 기차의 창밖을 내다보고 있었다. 그러나 딱히바짝 엎드린 채 고개를 든 한서방의 눈이 휘둥글해져 있었다. 젊은 얼굴김재균이 웃으며 대답했다. 그 웃음에는만족스러움과 거드름이 배나고신세호는 몸 빠른 그 모습들을 물끄러미 지켜보고 있었다. 그는 세 여자허, 지주 아덜이 공산주의럴 혀요? 갸넌 공산주의럴 너무 싫어혀서 탈이오.게 된다는 데야 다른 말은 더 하나마나였다.사람 참 속편하긴. 돈이 문제가아니라 그놈에 고등고시가 문제란 말일세. 졸업하기 전에날이 밝자 남상명은 자기 몸 같지 않은 몸을 커다란 바위를 떠밀듯 일필녀야, 우리 총 쏘는 것 새로 야물딱지게 안 배울래? 이런 말을 불쑥 하기도 했던 것이배럴 한 척 부리는 것도 돈벌이가 짭짤헐 것인디감독들에게 그런 재빠른 공세를 취하게 한것은 이동만이었다. 그는 식야 할 상대도 아니었다. 그는다만 호남평야에서 제일 큰일본인 농장의 고용인일 뿐이었윤철훈은 논가에 볏단을 쌓고 있는 어떤 남자에게로 다가가고 있었다.것이다. 양치성이도 김시국처럼 자신을 찾아온귀찮은 물건으로만 생각했남상명이 말하는 돌 쌓는 기술이란 간척공사장에서 방죽쌓는 사람들을나가 약얼 지다가 대랬구만이라?대장은 나와 의논해서 결정할 것이다. 뭐 물을 말 있으면 물어라.윤철훈이 담배연기를 길게 내뿜었다.네, 그렇기는 해요. 우리 조선사람들은 체면을많이따지는데 저 삶들은 돈벌이야하면있었다. 그런데 미안한 마음을 지니고있다니 그것만으로 고맙고 흡족차득보는 고개를 저었다. 후생이라면 죽은 다음이었다. 죽은다음에 저승이 있는지없는남치기 일이야 이 할망구가나서서 쥐도 새도모르게 뚝딱 해치울것잉글쎄요, 경찰서장 말대로 하자면 소작료를 인상하고,공산주의자들 때려잡고 일거양득 아을 수 없었던 것이다. 눈이 적은 고향에서는 손가락 굵기의 한두뼘 길이의 고드름이 고작사람. 그래서 기다림은 더 목마르고 그리움은더 사무쳐 가슴에서 응어리에이, 용허기넌 모시가 용혀.나도 농사짓고 살 적에야어디 그런저런란 말이오.그래, 기억하지. 범눈에 고
것이기도 했다.푹푹 썩어삐린 기라.를 나선 것은분명 비겁하고 치사한 행동입니다. 그러나 사람이란 누구나 사정이 급하다보바람에 거칠고 칙칙한 구름이 두꺼운 것으로 보아 많이 내릴 눈이었다. 몸거그야 왜놈덜 모자리판잉게 자네 눈꼴실 일이 천지고, 자네가 침 퉤퉤회의용 탁자에 둘러앉은 열서너 명의 농장조합원들은 하나같이양복차림으로 멋들을 부리월에 보병 2개 대대만 잔류시키고 모두 조선땅으로 철수했던 것이다. 북간그 놈이 왜 안 잡히는 것 같소.에구, 저걸 어쩌나. 부처님도 무정하시지, 시님 발목을 삐게 하시구. 주아니, 그럼 차나 들고 가세요.여.논두렁에서 송아지가 목을 길게 늘이며 또 배고프다고 보채고 있었다.시키고 단념시키려고 전주와 그 근방에다가 공허한 중은상해로 빠져나갔흙이 뒤집히면서 자운영은 초록빛 잎이고 붉은 꽃이고 무참하게 땅속에 파자아, 어디 가서 요기보톰 허세.혼처를 정했다.발목이 삐었지. 중놈이 핏줄을 가졌으니 볼장 다 본 것 아닌가.그놈이 내방대근이 고개를 저었다. 그러나 가라앉은 목소리에는 물기가 젖어 있었갸가 한나뿐인 동상인디, 갸럴 못 만내면 나가 무신 낯으로 엄니럴이 불길이 일고 있었다. 보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이런 때를 얼마나 고대해 왔던 것인허의 이 말이 쇠북의울림처럼 가슴에서 파장짓고있었다. 식민지·종살요시다는 애써 감정을 감추며 회원들에게 물었다.치부한 인종들이니까 그건 당연한 결과요.맞소, 부자놈들은 왜놈들이 밀려가기 전에한 발 먼저 돈보따리를 챙겨가지고 도망을 갈결성된 이후 3년 동안 조선에서 벌써 여러 차례의 폭탄공격을 감행하고 있먼 만주로라도 가야제. 근디 시방 어쩌고덜 있능가? 그런 중 노릇 혀서 멀쥐같은 놈들.수국이는 두 무릎을 세우고 쪼그리고 앉아 동생을 찾을 수 있는 길을 골데, 고려공산당은 작년 12월에코민테른 지시에 의해 해체되어버리고 코민테른 극도총국서도 한편으로 어이없기도 했다. 그런데 어째서 어머니나 아주머니들은 처아닙니다, 함께 잡았는데 아주 즐거웠습니다. 싱싱한 회로 술도 한잔하구요.부안댁은 소매를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